당진시생활개선회 지속가능한 농업·농촌 만든다
당진시생활개선회 지속가능한 농업·농촌 만든다
  • 당진신문
  • 승인 2020.07.07 09:22
  • 호수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천생태계 보전 위한 ‘친환경 세제 만들기’ 실천
면천면생활개선회 회원들이 친환경세제를 만들고 있다.
면천면생활개선회 회원들이 친환경세제를 만들고 있다.

[당진신문] 당진시는 지속가능한 농업·농촌의 발전을 위해 지난 2일부터 면천면생활개선회를 시작으로 12개 읍면동 회원 600여명을 대상으로 생활개선회 과제교육을 7월 한 달간 실시한다. 

이번 과제교육은 수질오염의 원인이 되는 합성세제를 친환경 세제로 바꿔 사용함으로써 하천생태계 보전과 삽교호, 석문호 등 수질개선을 도모하고 지속가능한 농업·농촌을 만들어 나아가는데 목표를 두고 있다.

생활개선회 회원들이 배워 본 베이킹소다, 과탄산소다, 이엠 등으로 만든 친환경 이엠세제와 구연산, 향오일, 유연제 등으로 만든 섬유유연제는 자연 생분해율이 90% 이상 되는 친환경 세제로 환경 훼손도가 낮아 생활하수로 인한 수질오염을 줄일 수 있다.

이외에도 읍면동의 영농기술을 보급하고 있는 상담소장의 벼, 콩, 고추 등 당면한 영농현장교육과 공익형직불제, PLS제도, 유용미생물의 활용, 진드기 매개 감염병 예방 등 농업인이 알아야 될 정책과 농업 현장기술에 대한 교육을 실시한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농업 생산에서 비롯되는 영농폐기물 및 부산물의 올바른 처리와 농촌 생활 속에서 발생되는 오염물질을 줄여 미세먼지, 수질오염 등을 경감하는데 생활개선회원들이 주체적으로 참여해 지속가능한 농업·농촌의 발전에 앞장서 달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