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보조금 지원, 당진시 지도 감독 철저해야”
“민간보조금 지원, 당진시 지도 감독 철저해야”
  • 오동연 기자
  • 승인 2020.06.27 17:00
  • 호수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회 시의원, 민간단체 관련 의혹 제기

[당진신문=오동연 기자] 김명회 시의원은 지난 19일과 26일 당진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민간단체 보조금 지원의 철저한 지도 감독을 당부했다.

김명회 의원은 여성가족과 소관 감사에서 “보조금은 눈먼 돈 이란 얘기를 많이 하는데 행정의 책임”이라면서 “그동안 얼마나 지도 감독을 못했으면 내돈처럼 쓰겠느냐”고 질타했다.

당진시가 보조금을 지원하는 지역내 모센터의 경우 기능보강사업 중 물품구입을 하면서 목적에 맞지 않게 구입한 부분이 있다는 것.

홍승선 여성가족과장은  “지도 감독 기관으로서 잘못한 부분에 대해 죄송스럽단 말씀을 드린다”며 “일부 사업에 대한 점검중에 문제가 있었고 보조사업 취지와 목표에서 벗어나지 않는 선에서 지원하고, 벗어난 부분은 원칙대로 회수 조치 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또한 26일 총괄감사에서도 김명회 의원은 “민원제보를 여러건 받았다”며 “교육사업에서 일부 부당한 사업이 발견됐다”고 지적됐다. 

서류상 같은 날짜에 같은 강사가 다른 장소로 기록이 되는 등 실제로 교육을 시행하지 않은 것으로 보이는 경우가 있다는 것.

홍승선 여성가족과장은 “센터에서 직접 기관을 상대로 해서 교육한 부분까지는 사실 솔직히 말씀드리면 진행점검사항에 대해 현장점검까지는 실시하지 못하고 있다”고 답했다.

김명회 의원은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특별지도 점검이 필요하다고 본다”며 철저한 지도 점검을 당부했다.

이와 관련 본지기자와의 통화에서 홍승선 여성가족과장은 “기능보강사업은 완료되지 않고 진행중인 사항으로 책상이나 의자같은 물품 등 승인을 받지 않고 구입한 부분은 회수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또 “잘못된 점이 있는지 시에서 조사중”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