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의회 후반기 의장 임종억 의원 유력
당진시의회 후반기 의장 임종억 의원 유력
  • 오동연 기자
  • 승인 2020.06.27 09:00
  • 호수 1313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의원총회서 의견 모아

[당진신문=오동연 기자] 당진시의회 후반기 원구성을 앞두고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 의장이 선출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의원들이 26일 어기구 국회의원 사무실에서 의원총회를 갖고 의장에 임종억 시의원으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전반기 의장이었던 김기재 의원과 임종억 시의원이 함께 후반기 의장으로 거론됐었다. 하지만 의원총회에서 임종억 의원으로 최종 의견을 모음에 따라, 이변이 없는 한 임종억 의원의 후반기 의장 선출이 유력하다.

또한 의원총회에서 산업건설위원회 위원장으로는 윤명수 의원, 총무위원회 위원장으로는 최연숙 의원으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진시의회 시의원은 13명으로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의원이 7명, 미래통합당 소속 시의원이 6명이다. 부의장과 의회운영위원회 위원장은 미래통합당 의원 중에 선출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미래통합당의 한 시의원은 전화통화에서 “미래통합당은 양기림 의원과 최창용 의원이 거론되고 있으나 아직 의견을 모으지는 않았다”며 “아직 공개적으로 밝힐만한 상황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시의회 후반기 원구성을 위한 투표는 7월 1일 시의회 본회의장에서 진행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