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이대로는 인구 16만명도 깨진다”
“당진시, 이대로는 인구 16만명도 깨진다”
  • 오동연 기자
  • 승인 2020.06.15 09:00
  • 호수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 인구 감소 현재진행형
지난 1년간 1,381명 감소...자연감소 현상도 심화
전출 사유 1순위는 직업...경기 침체, 일자리 부족 원인

[당진신문=오동연 기자] 당진시의 인구 감소가 계속되고 있어, 인구 유출을 막을 수 있는 지속적 정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당진시 통계 사이트에 따르면, 2019년 5월 15일 기준 인구는 17만 3,345명이었으나, 2020년 5월 15일 기준 인구는 17만 1,964명으로 나타났다. 한해동안 1,381명이 줄어든 것이다. 문제는 올해도 계속 매달 인구가 줄어들고 있다는 것이다.

2020년 1월에는 17만 2,708명, 2월은 17만 2,536명, 3월은 17만 2,183명, 4월은 17만 2,038명으로 올해도 꾸준히 감소 추세다.(각 월마다 15일 기준) 올해 2월과 3월을 비교하면 한 달 새 353명이 줄었다.

당진시 자료에 따르면, 2015년에는 전출자보다 전입자가 1,316명이 많았다. 2016년에는 전입자가 814명 더 많았고, 2017년에는 전입자가 317명 더 많았다. 그러다 2018년에는 전출자보다 전입자가 불과 49명 더 많았다. (표 참고)

2019년에 이르러서는 전출자 수가 전입자 수를 뛰어넘었다. 당진에 이주하는 사람보다 당진을 떠나는 사람이 늘어난 것. 2019년 전입자는 1만 8,286명, 전출자는 1만 9,149명으로 전입자 수에서 전출자 수를 뺀 수치가 마이너스 863명이었다.

출생률도 줄어들면서 출생아 수에서 사망자 수를 뺀 수치도 암운을 보이고 있다. 2015년에는 출생아 수가 사망자 수보다 887명 많았고, 2016년엔 635명, 2017년 453명, 2018년 203명을 기록했다. 

2019년에는 출생아수가 사망자 수에 비해 불과 97명 많았다. 출생아 수는 1,224명, 사망자 수는 1,180명으로 나타났다. 외부로부터의 전입이나 전출이 아닌 당진지역 내 자연적인 인구 감소 추세도 보이고 있다.

시의 인구유출 분석에 따르면, 당진시의 합계 출산률은 도내 1위(1.49명)지만 2019년 출생아수는 2015년 대비 721명 감소했다. 반면 사망자수는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고 자연감소 현상(저출산 고령화)도 심화되고 있다.

전출지역 경기→충남→서울→인천 순
전출사유 직업→주택→가족 순

당진시를 떠난 인구는 어디로 향하며, 어떤 사유가 많았을까. 당진시의 인구유출 분석에 따르면, 2019년 기준으로 전출지역으로는 경기도가 가장 높았고(16.8%), 충청남도(15%)와 서울(8.5%), 인천(4.6%)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인근 지역인 천안과 아산, 서산으로 주로 전출을 하고 있는 실정으로 나타났다.

전출사유는 2015년부터 2018년까지는 1순위가 주택이었으나, 2019년부터는 직업이 1순위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당진시는 경기 침체와 일자리 부족을 원인으로 보고 있다.

당진시는 읍면동 인구 감소의 원인을 분석하고 대책마련을 위한 △설문조사 실시 △인구 유입을 위한 읍면동 인구특화시책 발굴 △당진시민되기 집중 추진 등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11일 당진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최연숙 시의원은 “지금 인구가 계속 빠지고 있는데 이대로면 16만도 깨질 것 같다”며 “시에서 많은 정책을 추진하고 있지만 획기적이지 않으면 인구 유출을 막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지난 11일 당진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는 최연숙 시의원
지난 11일 당진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는 최연숙 시의원

최연숙 시의원은 “당진의 고질적 문제인 교육과 환경, 정주여건이 열악한 것이 크다”며 “정주여건을 개선해야하고 인구유출을 막을 수 있는 지속적 정책을 만들어야 하며, 유출인구 수가 많은 것에 포커스를 맞추고 인구정책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