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 청년강소농 과정 농업기술대학 본격 운영
당진, 청년강소농 과정 농업기술대학 본격 운영
  • 당진신문
  • 승인 2020.06.05 07:20
  • 호수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의 지역특성을 살린 경영혁신 모델 창출
4일 진행된 농업기술대학 청년강소농 교육.
4일 진행된 농업기술대학 청년강소농 교육.

[당진신문] 당진시는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연기했던 농업기술대학 청년강소농 과정의 첫 수업을 4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교육은 오전 9시 반에 오리엔테이션을 시작으로 오후 5시 반까지 스토리텔링 감성마케팅의 이해라는 주제로 실시됐다. 7시간에 달하는 긴 수업일정이었지만 농업경영에 대한 높은 관심으로 40명 청년농업인들의 열기는 식을 줄 몰랐다.

청년강소농 과정은 11월말까지 총 100시간의 교육과정을 통해 청년농업인의 자립역량 기반을 높이고 당진의 지역특성에 맞는 품목을 발굴해 작지만 강한 경영혁신 모델 창출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당진농업기술대학은 2006년 충청남도 내 최초로 개설해 지난해까지 50과정 1,691명을 배출했다. 올해는 15기로 3과정(청년강소농, 친환경농업, 양봉심화) 140명을 2월에 선발해 과정별 100시간 이상의 교육을 운영한다.

그 중 청년강소농 과정은 당진 관내 40대 미만의 교육생으로 선발해 감성마케팅 전략, 경영마케팅 차별화, 토양관리, 농지제도 등 청년농업인들의 수요에 맞는 이론과 현장, 실습교육 등 다양하게 진행할 예정이다.

센터 관계자는 “변화하는 농업경영환경에 대응해 청년농업인 스스로 경영 혁신을 실천을 할 수 있도록 농업기술과 경영마인드 함양을 위한 기초이해부터 실전과정까지 실질적 교육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