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편의 시] 홍매화(紅梅花)
[한 편의 시] 홍매화(紅梅花)
  • 당진신문
  • 승인 2020.05.23 21:08
  • 호수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연자
서연자 시인
서연자 시인

[당진신문=서연자]

바람결에 흔들리며
고고한 얼굴로 피어날 때

꽃 기침과 열기로  어수선한 세상에
차마 봄이 왔다고 말 못하는 홍매화

터질듯 한 가슴 열어
붉은 여백이 풀어놓은 맵시
홍매화 나무 아래
수런수런 한 추억은
찾는 이 없어 고요하다

봄볕 쏟아지는 햇살아래 파란하늘은 
찾아온 봄을 위로하며 토닥여주었다.


서연자 시인은

시인, 강원출생, 당진거주, ‘문학고을’ 문예창작과 수료, 계간 ‘문학고을’ 시부문 신인상 등단, 당진시인협회원. 공저 『내포 뜰에 부는 바람』 외 다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