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 송악읍 여성의용소방대원, 심폐소생술로 생명 구해
당진 송악읍 여성의용소방대원, 심폐소생술로 생명 구해
  • 당진신문
  • 승인 2020.05.21 13:29
  • 호수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악읍 여성의용소방대 김명순(50) 대원
송악읍 여성의용소방대 김명순(50) 대원

[당진신문] 당진소방서(서장 김오식) 여성의용소방대원이 신속한 심폐소생술로 길가에 쓰러져 의식이 없는 시민의 목숨을 구해 화재가 되고 있다. 그 주인공은 송악읍 여성의용소방대 김명순(50) 대원이다.

김명순 대원은 지난 20일 16시 25분경 읍내동 구터미널에 위치한 로터리 부근을 지나가다 횡단보도에 쓰러져 의식이 없는 남성을 발견 후 기도를 확보하고 지체 없이 심폐소생술을 실시, 곧바로 도착한 119구급대에 환자를 안전하게 인계했다. 

119구급대원은 “의용소방대원의 신속한 응급처치 덕분에 소중한 한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김명순 대원은 송악읍 여성의용소방대 구급구호부장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생활안전 및 심폐소생술강사(119수호천사) 전문자격 보유자로 당진소방서 심폐소생술 교육과 보급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모범 대원으로 알려졌다.

김명순 대원은 “평소 교육받은 대로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며 “무사히 회복해 다행이고 건강하게 생활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