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봉산 도시공원 민간특례 사업’ 민관협의회 개최
‘일봉산 도시공원 민간특례 사업’ 민관협의회 개최
  • 당진신문
  • 승인 2020.05.21 09:54
  • 호수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원 개발 둘러싼 지역민 간 갈등 첨예 대립…전문가 등 해결 실마리 마련

[당진신문] 충남도가 ‘천안시 일봉산 도시공원 민간특례 사업’을 둘러싼 갈등의 실마리를 풀기 위한 ‘민관협의회’를 개최했다.

도는 20일 도청 중회의실에서 찬반 주민과 관계 공무원, 전문가 등이 참여한 가운데, 민관협의회 첫 회의를 가졌다.

도에 따르면 천안 도심에 있는 일봉산 공원은 도시공원 일몰제에 따라 오는 7월 공원지구에서 해제된다. 이에 따라 천안시는 이곳에 10∼32층 규모 아파트 27개 동 1820가구를 짓는 민간특례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당초 34개 동 2753가구를 계획했으나, 지난달 22일 문화재심의 과정에서 7개 동 933가구를 줄였다. 문제는 공원개발을 둘러싼 시민들의 찬반이다.

일봉산공원 지키기 시민대책위원회 등은 일봉산 도시공원 보전을 위한 민간특례사업 전면 재검토, 도시자연공원구역지정, ‘홍양호 묘’ 문화재보호구역 지정 등을 요구하고 있다.

반면, 일봉공원추진위원회 측은 공원녹지 확보와 주민편의시설 및 공원 조성 등을 주장하며 빠른 사업 추진을 강조하고 있다.

이에 도는 이 사업을 둘러싼 갈등을 해결하기 위해 지난 2월 26일 ‘천안 일봉산 도시공원 민관협의회’를 구성, 합의를 이끌기 위한 조력자 역할을 한다는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일봉근린공원 민간특례사업에 도가 법적 권한은 없지만,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고자 민관협의회 구성·운영하게 됐다”며 “찬반 주민의 의견을 수렴해 사회적인 합의를 이끌어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천안시 역시 이와 관련 TF팀을 구성하고 주민협의회를 중심으로 갈등 해결을 모색하는 등 사태 수습에 앞장서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