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김동완 후보 “정용선 후보, 진정으로 단일화 뜻 있나”
미래통합당 김동완 후보 “정용선 후보, 진정으로 단일화 뜻 있나”
  • 오동연 기자
  • 승인 2020.04.07 11:08
  • 호수 13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김동완 후보.
미래통합당 김동완 후보.

[당진신문=오동연 기자]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총괄선거대책위원장 정석래, 이하 선대위)는 7일 미래통합당 김동완 후보와 무소속 정용선 후보의 단일화와 관련된 입장문을 발표했다. (관련기사:무소속 정용선 후보 “김동완 후보가 단일화 거부”)

선대위는 “김동완 후보는 6일 기자회견 자리에서 정용선 후보와 만나서 중앙당의 의견과 입장에 대해 서로 확인하고 다시 만나 협의를 했다고 밝힌 바 있다”며 “측근들과 상의하고 다시 통화하기로 했으나 정용선 후보 및 캠프 관계자들 모두 전화를 받지 않고 있는 상태이며 김동완 후보는 보수의 승리를 위해 언제든 무릎을 꿇을 수 있다는 입장을 견지하며 단일화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장승현 목사와 김석붕 등(단일화 추진본부 관계자들)이 선거대책본부 사무실을 방문해 단일화 서명을 요구했을 때 ‘후보간 서로 대화 중이니 기다려달라’고 요청했고 이를 이해하고 돌아가면서 사진을 촬영하자는 요청에 대해 캠프 관계자 일부가 사진 촬영을 반대한 바 있다”며 “6일 정 후보의 기자회견을 보면 생각이 돌변했음을 알 수 있으며 이는 누군가가 정 후보에게 김 후보의 의견을 전달할 때 왜곡해 전달했거나 감정적으로 전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입장문에서 미래통합당 선대위는 △중간에 나섰던 단일화 추진위원회의 석연치 않은 모습이 있으며, 후보간 대화에 왜 오해를 일으켜 이를 막았는지 진실을 밝힐 것 △정용선 후보는 진정으로 단일화에 뜻이 있느냐고 문제를 제기했다.

선대위는 “정석래 총괄선대위원장, 김종식 상임선대위원장, 김후각 선대본부장 중심으로 조금도 흔들림 없이 김동완 후보의 당선을 위해 당원동지 및 당진 시민들과 진정성을 알릴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당진시 보수우파 국회의원 후보 단일화 추진본부(이하 단일화 추진본부) 관계자는 미래통합당 선대위의 위와 같은 입장 발표에 대해 “양측 후보 캠프에 가서 동일한 문서를 전달하러 간 것이고 단일화 서명이 아니라, 단일화 촉구 문서를 전달한 것 뿐”이라고 반박했다. 

또 “단일화 촉구 문서를 전달하고 김동완 후보와 촬영을 하려는데 캠프 관계자가 막고, 문서를 땅바닥에 내동댕이 치는 등 모욕을 당했다”며 “단일화 추진본부를 이상한 사람들로 취급하고 언론플레이를 하고 있다”고 반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