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부터 삐그덕...당진 지하사고 조사위원 공정성 논란
시작부터 삐그덕...당진 지하사고 조사위원 공정성 논란
  • 오동연 기자
  • 승인 2020.03.14 08:45
  • 호수 129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전 용역보고서 맡았던 터널학회 전 회장 2명 위원으로 위촉 
공정성 논란 일자 지난 9일 개인신상 이유로 1명 사임
현재는 공사가 중단된 한전 수직구 공사 현장.
현재는 공사가 중단된 한전 수직구 공사 현장.

[당진신문=오동연 기자] 부곡공단 지반침하 사고 관련 조사를 위한 ‘당진시 지하사고조사위원회(이하 조사위)’ 위원 구성을 놓고 시작부터 삐걱대는 양상이다.

대학 교수 및 연구원 등 10명으로 구성된 조사위 위원 중 2명의 교수가 한전의 용역보고서를 맡았던 한국터널지하공간학회(이하 터널학회) 회장을 역임했던 것으로 밝혀지면서 공정성 논란이 일고 있다. 

실제로 한전 수직구 공사를 맡았던 동부건설 측에서 추천해 위촉된 김모 교수는 2014년~2016년 터널학회 11대 회장으로, 한전에서 추천한 신모 교수는 2016년~2018년 터널학회 12대 회장을 역임했다. 

특히 지난 6일 열린 조사위 회의에서 한전에서 추천한 신 교수가 위원장 후보로까지 거론되면서 ‘한전 전력구공사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공정성에 문제를 삼으며 반발하고 있다.

비대위 안동권 사무총장은 “한전이 터널학회에 용역을 맡긴 보고서가 신뢰가 부족해 조사위에서 앞으로 검증을 해야 하는데, 터널학회 회장을 역임한 바 있는 조사위원이 공정하게 검증할 수 있겠느냐”며 “터널학회 회장이었던 것을 숨기고 위원장을 하려고 했던 것이 아니냐”고 주장했다. 

조사위 위원은 당진시에서 4명, 충남도에서 2명, 시의회 1명, 한전 1명, 비대위 1명, 동부건설에서 1명을 각각 추천하여 선정됐다. 하지만 6일 조사위 회의에서 위원장 선출을 놓고 의견이  엇갈리면서 위원장 선출은 다음 회의로 미뤄졌고 이후 공정성 논란이 커지자 김 교수는 지난 9일 결국 조사위원직을 사임했다.

당진시 관계자는 “김 교수는 개인신상을 이유로 사임한 것으로 안다”며 “터널학회 회장을 역임했는데 이 부분에 대한 얘기가 나와 부담을 가졌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또한 “지하안전특별법과 지하안전관리업무처리 지침 등 관련법과 규정에 따르면 두 교수 모두 위원의 자격이 되지만, 기피·회피 대상이라는 조항이 있다”며 “시에서 이 부분을 자세히 살피지 못한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조사위원 재위촉과 관련해 시 관계자는 “다음 조사위 회의에서 위원들의 의견이 나와야 새로운 위원을 위촉할지 한 명이 빠진 상태로 조사위를 구성할지 여부를 결정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터널학회 전 회장이었던 신 교수는 “조사위 위원들간에 앞으로 위원장을 통해 입장을 밝히기로 했고 아직 위원장 선출이 되지 않아 뭐라 말하기 어렵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