삐그덕대는 당진시농민수당 협의체 구성
삐그덕대는 당진시농민수당 협의체 구성
  • 배길령 기자
  • 승인 2020.02.01 07:10
  • 호수 129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민수당추진위, 협의체 구성에서 제외되자 반발 
당진시 “의도적 배제 아냐.. 협의체 구성은 유연하게 조정 가능”  
추진위 “농민수당 이끌어 온 것은 추진위..농민회와 논의중”  

[당진신문=배길령 기자] 1월말로 예상됐던 농민수당정책협의회의 구성이 난항을 겪고 있다.

당진시와 당진시농민회(회장 김영빈)가 지난 1월 20일 맺은 협약을 바탕으로 천막농성이 종료된 시점에서 농민수당 정책에 대한 협의체 구성을 앞두고 삐그덕대는 것이다.

가칭 농민수당정책협의회(협의체)는 농민회와 당진시의 협의를 통해 각 단체별로 위원 추천을 받고 1월말 협의체를 구성키로 했다. 하지만 협의체의 구성에 농민수당추진위원회(추진위)가 배제되면서 반발을 불러일으켰다.

당진시가 발송한 협의체 위원 추천 공문에 따르면 협의체는 당진시의회 1명(산업건설위 소속의원), 농업단체 5명(당진시농민회 2명, (사)당진시농업회의소 3명), 시민단체 2명(당진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 1명, 당진시이통장협의회 1명), 전문가 1명(지역농업네트워크협동조합), 행정 2명(농업기술센터)으로 구성된다. 

이렇듯 농민수당추진위가 협의체에서 제외되자 추진위가 문제를 제기하면서 협의체 구성이 미뤄지고 있는 상황이다.

농민수당 추진위 김희봉 위원장은 “참여단체로 농업회의소, 농민회, 지역네트워크, 지속가능발전협의회 등은 있으면서 정작 추진위는 빠졌다. 그래서 문제제기를 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에 농업정책과는 추진위를 배제하려는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에 나섰다.

농업정책과 관계자는 “농민회와 협의로 위원구성을 의논했고 농민회 2명의 추천위원에 김영빈 회장과 김희봉 위원장이 추천될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농민회가 1월 안으로 협의체 구성을 원했고 급하게 추진하면서 농업단체가 추진위의 대표와 크게 다르지 않다고 생각했던 것이다. 의도적으로 제외한 것이 아니다”라고 답했다.

현재 당진시는 협약서에 따라 협약체 구성에서 추진위가 배제됐다는 문제가 제기되자 ‘협의체 구성과 운영은 농업인의 뜻에 따라서 유연하게 조정될 수 있고, 추진위의 의견을 제출해달라’는 내용의 공문을 재차 발송했다. 

추진위의 반발에 농민회도 곤욕스러워 하고 있다. 현재 농민회는 협의체 구성의 추천위원은 시에 제출한 상태로 협의체 구성에 대한 진행상황에 대해 정확한 입장을 내놓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당진시농민회 손인식 사무국장은 “예정된 30일에 농민회는 추천위원을 제출했지만 농민단체 안에서도 서로 의견이 맞지 않아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협의체가 어떻게 될지에 대해서는 아직 진행 중”이라며 “더이상 얘기할 수 있는 확실한 사항은 없다”고 전했다.

이에 김희봉 위원장은 “상식적으로 농민수당의 주민청구를 이끌어 온 것은 추진위다. 협약서대로라면 농민회하고 협의체를 구성할 때 어떤 단체가 들어갈지, 구성 후 무엇을 의논할 건지 결정 해야 한다. 또 추천은 단체의 권한이지 시가 누가 들어온다고 예상하면 안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농민회에서 사전에 추천을 얘기했지만 농민회의 몫에 추진위원장으로 들어가지 않겠다고 답했다”며 “현재 협의체에 대해서는 농민회와 논의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당진시는 협의체 구성에 따른 추천 위원은 단체별로 추천이 완료된 상황으로 이대로 협의체를 구성해갈지는 협약서를 체결한 농민회의 의견에 따른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향후 농민수당추진위원회에서 구성인원 추가를 요청한다면 농민회와 협의 후 반영 예정”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