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부의 시]그냥 지나간 겨울
[농부의 시]그냥 지나간 겨울
  • 당진신문
  • 승인 2020.01.31 09:42
  • 호수 129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현수(당진시4H연합회장 역임/농업경영인)
문현수(당진시4H연합회장 역임/농업경영인)

[당진신문=문현수]

며칠 앞으로 다가온 입춘
하지만 겨울은 이미 지난듯
화창한 봄날을 풍긴다

그렇게 겨울은 지나간다
한번도 무게실은 겨울날 없이
한계절 흘러간다

대지는 대지대로 아쉬움이 있고
몸속에 고여있는 추위도 없다
그저 겨울이라는 계절만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