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대 최연이 교수, 행안부장관·충남도지사 표창 동시 수상
신성대 최연이 교수, 행안부장관·충남도지사 표창 동시 수상
  • 당진신문
  • 승인 2019.12.24 12:41
  • 호수 128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증진 유공 당진시장 표창 등 연이은 수상으로 상복 터져 ‘겹경사’
신성대 최연이 교수(가운데)가 표창 전수식에서 장관 및 도지사 표창장을 받았다.
신성대 최연이 교수(가운데)가 표창 전수식에서 장관 및 도지사 표창장을 받았다.

[당진신문] 신성대학교(총장 김병묵) 소방안전관리과 최연이 교수가 안전모니터봉사단 활동을 통해 지역사회의 생활안전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아 행정안전부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또한 안전사고 예방과 안전문화 의식 확산에 앞장서고 ‘행복한 안전충남’을 실현하는데 기여한 공로로 충남도지사 표창도 함께 받았다.

신성대는 지난 23일 오후 대학본관 총장실에서 행정안전부장관 표창과 충남도지사 표창을 동시 수상한 최 교수를 위해 표창장 전수식을 갖고 김병묵 총장이 최 교수에게 직접 표창장을 전수하고 축하했다. 

최 교수는 2005년부터 신성대 소방안전관리과(학과장 김영수) 교수로 재직하며 2014년 당진시 안전모니터봉사단 창단을 주도했고, 안전분야의 전공 역량을 발휘해 학과 학생들과 5년간 약 2,500건의 적극적인 안전신고를 통해 지역사회의 안전과 발전에 기여해 왔다.

또한 국방부 특별건설기술심의위원회, 소방청 소방장비기술 심의위원회, 충남소방본부 긴급구조훈련 평가위원회, 충남도 사전재해영향성 검토위원회, 화재조사 특별전문위원회, 재난관리기금 심의위원회, 정책자문위원회, 당진시 안전관리 민관협력위원회 등 다양한 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면서 안전관련 공익활동에도 적극 참여하고 있다.

국내 대학 유일의 안전모니터 봉사동아리인 ‘신성 안전모니터봉사단’은 단장인 최 교수를 중심으로 어린이 안전교육, 안전문화운동 등 주민들의 안전사고 예방과 안전문화 의식 확산에 기여하고 있다. 특히 지난 19일 열린 봉사단 성과발표회에서 최 교수와 단원 3명이 지역사회 안전증진 유공 당진시장 표창을 받기도 했다.

최 교수는 “큰 상을 연달아 받아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열심히 봉사활동에 임해준 학생들과 배려해주신 학과 교수님들에게 영광을 돌리고 싶다”며 “지역과 대학의 상생 발전에 앞장서는 봉사단을 만들어가겠다”고 수상소감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