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전 시·군 ‘여성친화도시’ 만든다
충남 전 시·군 ‘여성친화도시’ 만든다
  • 당진신문
  • 승인 2019.12.18 09:46
  • 호수 128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주·예산 여성친화도시 신규 지정…홍성은 2단계 진입 성공

[당진신문] 충남도는 공주시와 예산군이 여성친화도시로 새롭게 지정되고, 홍성군은 2단계(재지정) 대상에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여성친화도시는 지역 발전 정책에 남녀가 동등하게 참여하고, 여성의 역량 강화, 돌봄 및 안전이 구현되고 있는 양성평등 도시로, 여성가족부가 지정하고 있다.

전국 여성친화도시 92곳 중 도내에서는 11개 시·군이 여성친화도시로 이름을 올리며, ‘성평등 충남’을 인정받고 있다.

공주시는 ‘성인지 통계’를 발간해 여성친화 및 성평등 정책 수립을 위한 기초를 마련하고, 전 직원 여성친화도시 이해 교육, 여성친화도시 TF팀 운영, 여성친화도시 시민참여단 집중 워크숍 개최, 여성친화도시 특화사업 추진 등을 인정받으며 여성친화도시로 뽑혔다.

예산군은 여성친화형 ‘휴 마을’ 등을 조성하고, 여성친화도시 군민참여단 연중 모집, 내년 9월 세계 한민족 여성 네트워크 대회를 개최, 여성친화도시 박람회 개최 준비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으며 이번에 지정 목록에 포함됐다.

이와 함께 홍성군은 여성친화 및 가족친화기업 발굴, 홍북읍 가족통합지원센터 건립, 각종 위원회 여성위원 현황 모니터링, 마을 리더 여성 비율 확대, 지역 정책 성인지 개선 등에서 호평을 받으며 2단계(재지정) 대상에 선정됐다.

세 시·군은 내년 1월 여성가족부와 여성친화도시 협약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류재승 도 여성가족정책관은 “여성과 남성이 함께 행복한 충남을 만들 수 있도록 여성친화적 정책을 추진, 도내 전 시·군이 여성친화도시로 지정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올해 여성친화도시 활성화를 위해 △여성친화도시 조성에 따른 경력단절 여성 지역 맞춤형 직업교육훈련 △시민참여단 역량 강화 교육 등 7개 신규 시범 사업을 펼쳐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