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승재 충남도의원 “도립박물관 건립 서산이 최적지”
장승재 충남도의원 “도립박물관 건립 서산이 최적지”
  • 당진신문
  • 승인 2019.12.16 13:35
  • 호수 128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사성·문화재수·접근성 등 측면에서 서산 건립 타당
장 의원 “전국 흩어진 1만 4천여점 문화재 고향으로 돌아오길 기원”

[당진신문] 충남도립박물관 최적지가 서산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문화재의 효율적인 관리와 출토지역과 연계성을 고려해서다.

충남도의회 장승재 의원(서산1)은 16일 제316회 정례회 4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서산도립박물관 서산 건립을 주장했다.

장 의원은 “문화재를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박물관 위치가 문화재 발굴지역에 근접해 있어야 한다는 것은 누구도 부인할 수 없다”며 “서산은 도내 유·무형 비지정문화재 수 1만 4318건(명)으로 가장 많고 시군별 유·무형 지정문화재도 77건(명)으로 15개 시군 중 6위”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럼에도 도내에선 서산과 계룡만 유일하게 박물관이 없다”며 “문화재는 많지만 이를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시설이 없다 보니 국립중앙박물관 등 17개 기관·단체가 서산의 문화재를 대신 보관해주고 있고 심지어 전남과 충북에 97점이나 위치해 있다”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서산은 선사시대부터 근현대사까지 다양한 문화재가 있어 문화재의 연속성이 탁월하다”며 “삼한시대 이전부터 금강문화권과 쌍벽을 이루는 매우 중요한 지역이었고 내포문화권 중심 또한 서산이었다. 그 증거가 바로 부장리 고분군(사적 제475호)”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수한 교통접근성은 물론 인근 태안, 당진과 연계하면 공주나 부여, 경주 같은 수학여행 코스로도 전혀 손색이 없다”며 “문화균형 측면에서 서산에 박물관을 만들지 않는다면 우리는 후손에게 많은 비판을 받을 것”이라고 피력했다.

끝으로 장 의원은 “서산 삼한시대 부장리 세력에 대한 발굴과 연구가 진행되면서 찬란했던 당시 문화가 하나둘씩 밝혀지고 있다”며 “전국에 흩어져 있는 1만 4000여 점의 문화재가 고향으로 돌아오길 간절히 기원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