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영란 충남도의원 “충남도 조직개편 부적절”
황영란 충남도의원 “충남도 조직개편 부적절”
  • 당진신문
  • 승인 2019.12.16 13:35
  • 호수 128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 광역이동지원센터 업무 교통정책과→장애인복지과 이관 추진
황 의원 “교통약자 대상 포괄적…센터 운영도 미흡”

[당진신문] 충남도의회 황영란 의원(비례)이 충남도 조직개편안의 부적절성을 지적하고 나섰다.

건설교통국에서 담당하고 있는 광역이동지원센터의 업무를 장애인복지과로 이관하려는 것에 대한 우려 때문이다.

황 의원은 16일 제316회 정례회 4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과거 장애인 관련 정책과 업무가 모두 장애인부서로 쏠렸던 적이 있었지만 명백한 차별행정이었기에 현재는 장애인 생애주기에 따라 각 부처별로 필요한 지원을 하고 있다”며 “도의 임시방편적 조직개편은 찬성할 수 없다”고 요구했다.

황 의원은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법상 교통약자는 장애인과 고령자, 임산부, 어린이 등 일상생활에서 이동에 불편을 느끼는 모든 사람을 의미한다”며 “광역이동지원센터는 엄연히 국토교통부 소관이며 우리도 이 법에 따라 제정한 조례에 근거, 교통정책과의 업무”라고 강조했다.

이어 “광역이동지원센터는 단순히 차량을 연결해주는 기능만 수행하는 곳이 아니다”라며 “사람이 살아가며 필요한 이동의 자유와 권리는 모든 사람에게 평등하게 지원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제한된 공간에서 살아가는 장애인에게 삶에 희망과 빛이 될 수 있도록 정책적 판단을 내려 달라”며 “대폭적인 차량확대와 배차원 채용, 교육과 시스템 개선, 임차택시와 누림버스 운영 등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을 위한 조례 개정 방안도 검토해야 한다”고 주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