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석곤 충남도의원 “학교 태양광 시설 투자대비 효과성 의문”
김석곤 충남도의원 “학교 태양광 시설 투자대비 효과성 의문”
  • 당진신문
  • 승인 2019.11.10 22:06
  • 호수 128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억 7천여만 원 들인 태양광 시설 년간 전기요금 고작 670만원

[당진신문] 신재생에너지 사업의 일환으로 설치된 태양광 발전사업에 대한 효과성 문제가 도마에 올랐다.

8일 충남도의회 김석곤(금산1) 의원은 충청남도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도내 학교에 설치된 ‘태양광시설에 대한 자료’를 분석하고 효과성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다.

김 의원은 “천안가온초등학교는 2011년에 설치된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비용이 3억7800만 원인데, 년간 발전량은 57,816kw, 년간 절약할 수 있는 전기요금은 427만8천원으로, 이는 80년을 가동해야 본전이라”며 “태양광 시설의 내구연한이 20년 안팎인 것을 감안할 때 투자비용 대비 효과가 있는 건가 의문이다”고 지적했다.

천안의 가온중학교 또한 설치비용은 6억 7700만원인데, 년간 절약가능 한 전기요금은 670만원으로 확인 됐다.

이와 관련하여 김 의원은 “발전용량이 비슷한 다른 학교와 비교 할 때, 설치비용이 차이가 많이 나는 이유를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밖에도 도내 교육기관에 전기충전소를 설치한 곳이 몇 곳이나 되는지 물었다. 전기차를 구매하고 싶어도 충전소를 찾기 어려워 전기차 사기를 꺼려한다는 것이다.

김 의원은 “자동차로 인한 대기오염의 문제 해결 등 환경보호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전기자 충전소 설치 신청을 많이 해야한다”며 전기충전소 시설을 확충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전기차 충전소 설치를 신청하면「대기환경보전법」제58조제3항에 따라 정부로부터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