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암 원인’ 병이 진행될수록 잇몸이 붓거나 간과 비장이 커질 수
‘혈액암 원인’ 병이 진행될수록 잇몸이 붓거나 간과 비장이 커질 수
  • 온라인뉴스팀 기자
  • 승인 2019.10.10 0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혈액암

[온라인뉴스팀] 혈액암의 예방법은 원인이 명확하지 않아 특별히 없어 1~2년에 한번씩 혈액검사를 하는 것을 권장하고 있다. 목 아래, 겨드랑이, 사타구니 등의 림프절 멍울이 딱딱하게 만져지고 커지는 현상이 생기면 즉시 병원을 찾는 것이 좋다.

방법으로 면역치료법이 주목 받고 있다. 우리 신체의 면역 기능을 상승 시켜 암 세포와 싸워 이길 수 있는 면역력 강화에 중점을 둔 치료법이다. 고압산소치료, 미슬토요법, 항암단 등이다.

혈액암의 증상은 다양하게 나타난다. 초기에는 빈혈로 인한 피로, 안면 창백 등이 있고, 혈소판 감소로 인해 쉽게 멍이 들거나 코피, 잇몸 출혈 등이 나타나면서 식욕부진과 체중 감소와 같은 증상이 동반된다. 병이 진행될수록 잇몸이 붓거나 간과 비장이 커질 수 있고, 오심 구토, 경련 및 뇌신경마비, 월경 이상, 뇌출혈이 발생하기도 한다.

다른 암과 다르게 암세포가 피를 타고 신체 곳곳을 돌아다니기 때문에 수술로 암 덩어리를 제거하는 것이 불가능하다. 상태에 따라 골수이식술이나 국소적인 방사선 치료 등이 이루어진다.

방사선 노출, 화학제품, 흡연, 바이러스 감염 등으로 추측되고 있지만 명확한 발생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면역결핍이 위험 요인 중 하나로 꼽힌다. 장기이식 후에 면역억제 치료를 받거나 심장이나 조혈모세포이식을 받은 경우 발병 위험률이 상대적으로 높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